국내제약 30곳, 올해 3분기 누적 판관비 증감폭 확연
상태바
국내제약 30곳, 올해 3분기 누적 판관비 증감폭 확연
  • 엄태선 기자
  • 승인 2020.11.18 0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보 29%로 증가 최고...동국-녹십자-휴온스-메디톡스 10%대
부광-유한양행-유나이티드 10% 감소...보령-광동-동화 정중동

기업이 영업을 하기 위해 필요한 제품판매와 관리, 유지에서 발생하는 비용을 통칭하는 '판관비(판매비와 관리비)'가 제약사마다 큰 차이를 나타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3분기까지의 국내 제약사들의 영업실적은 전반적으로 긍정적이었다는 점에서 판관비도 늘었을 것으로 보였으나 실제는 업체마다 크게 달랐다.

국내 제약사 30곳이 공개한 3분기까지의 실적자료에 따르면 제약 30곳 중 17곳은 증가한 반면 13곳은 감소했다.

먼저 증가한 제약사 중 종근당의 경보제약이 지난 3분기까지의 누적 판관비가 318억원으로 전년동기 245억원 대비 29.81% 증가해 여타 제약사에 비해 최고 증가율을 보였다.

이어 동국제약과 녹십자, 휴온스, 메디톡스가 10%이상 더 썼다. 먼저 동국제약은 16.10% 증가율을 보여 그 뒤를 따랐다. 동국제약은 1800억원을 써 전년 동기 1550억원 대비 16.10% 늘었다. 250억원이 증가했다.

녹십자도 크게 증가했다. 지난 3분기동안 2142억원을 사용해 전년동기 1860억원 대비 15.19% 증가했다.

휴온스는 1194억원을 판관비로 사용해 전년동기 1055억원 대비 13.21%, 메디톡스는 680억원으로 전년동기 602억원으로 78억원 늘었다. 같은 기간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300억원 이상 하락했음에도 판관비는 줄지 않았다. 지난해 3분기까지 1298억원에서 올해는 970억원을 올리는 데 그쳤다.

반대로 판관비가 급감한 제약사는 부광약품을 비롯해 유한양행, 유나이티드제약 등이 포함됐다.

부광약품은 3분기까지 328억원으로 전년동기 405억원 대비 77억원을 줄였다. 무려 18.95%의 판관비를 줄였다.

유한양행도 이같은 행렬에 동참했다. 올해 1988억원을 사용했으나 지난해는 2251억원을 비용으로 써 무려 263억원을 아꼈다. 11.69%를 줄였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의 경우 76억원을 절약했다. 631억원의 판관비를 사용해 전년동기 708억원 대비 -10.80%를 기록했다.

이밖에 지난해와 비슷한 판관비를 이어간 곳도 있었다.

보령제약과 광동제약, 동화약품은 0%대의 증감률을 보였다. 보령제약은 1057억원으로 전년 대비 0.03%, 광동제약은 1441억원으로 -0.14%, 동화약품은 725억원으로 0.43%의 증감율을 나타내면서 정중동이었다.

가장 많은 1조2000억원을 넘는 매출을 올린 셀트리온은 판관비가 불과 1598억원이었다. 지난해 1494억원 대비 6.92% 증가하는데 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