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기 제조수입업자, 판매업신고 면제 범위 확대
상태바
의료기기 제조수입업자, 판매업신고 면제 범위 확대
  • 엄태선 기자
  • 승인 2021.04.30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마다 의료기기 안전관리 종합계획 수립 근거 마련
안전 위험성 낮은 임상, 의료기과내 IRB 승인으로 가능
식약처, 29일 의료기기법 개정안 입법예고

의료기기 제조수입업자의 판매업신고 면제 범위가 한층 확대된다.

식약처는 29일 '의료기기 안전관리 종합계획' 수립의 근거 마련 등을 위한 '의료기기법' 개정안을 입법예고하고 6월 8일까지 의견을 받는다.

주요 내용은 ▲의료기기 안전관리 종합계획 수립 근거 마련 ▲의료기기 제조‧수입업자의 판매업신고 면제 범위 확대 ▲판매업자‧임대업자의 이중 폐업신고 개선 ▲임상시험 승인 제외대상 개선 등입니다.

이번 개정안을 통해 식약처장이 체계적인 의료기기 안전관리 정책 수립·운영과 의료기기 안전사용 환경 조성 등을 위해 관계 행정기관의 장과 협의해 5년마다 '의료기기 안전관리 종합계획'을 수립하는 근거가 마련된다.

또 의료기기 제조·수입업자가 자사에서 제조·수입한 의료기기를 인터넷 등 온라인을 통해 소비자에게 판매하는 경우 별도의 판매업 신고를 하지 않아도 되도록 절차가 간소화됐다.

의료기기 판매·임대업자가 '부가가치세법'에 따라 사업자 등록이 말소된 경우 '의료기기법'에 따른 폐업 신고 의무는 면제받을 수 있도록 절차가 개선된다.

소프트웨어 등 임상시험 대상자의 안전에 영향을 줄 우려가 적은 임상시험은 의료기관 내 임상시험심사위원회(IRB) 승인만 받으면 수행이 가능하도록 하는 절차가 간소화됐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 추진을 통해 안전관리 수준이 제고되는 한편 신고절차 개선 등으로 관련 업체의 업무·비용 부담은 줄어들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민 안전을 바탕으로 하는 합리적 제도 운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