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백신 1단계 3천만명분 확보 추진"
상태바
정부 "코로나19 백신 1단계 3천만명분 확보 추진"
  • 최은택 기자
  • 승인 2020.09.15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구매 계약 예산 1723억원 우선 책정

정부가 1단계로 코로나19 백신  3천만명분을 확보하기로 했다. 선구매 계약을 위해 예산 1723억원도 우선 책정했다.

정부는 15일 오전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백신 도입방안을 논의했다.

먼저 정부는 1단계로 COVAX Facility 및 개별기업과 협상을 통해 국민 60%(약 3천만명) 접종가능 백신을 우선 확보하고, 추후 수급 동향, 국내 백신개발 상황 등을 고려해 2단계 백신 구매도 단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COVAX Facility 참여를 위해서는 도즈당 $3.5(위험보증부담 $0.4 포함)의 선입금을 미리 지불해야 한다. 

또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해서는 전세계 차원의 협력이 중요한 만큼, 백신 구매 여력이 부족한 개발도상국 지원에도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글로벌 개발 백신 구매 추진과 별도로 국내기업의  백신 개발지원 대책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있다.

국내 백신개발기업(SK 바이오사이언스 등 3개사)에 대한 임상시험 비용 지원 계획을 이미 발표했고, 임상환자 모집 등 임상 과정에서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지원센터' 구축(2020.8~),  '기업애로사항해소센터'를 운영해 기업 애로사항을 상시·원스톱(one-stop)으로 지원 중이다.

박능후 복지부장관은 "범정부적 역량을 동원해 안전하고 성공 가능성이 높은 백신의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국산 백신 개발도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