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창업주 임성기 회장 숙환으로 타계
상태바
한미약품 창업주 임성기 회장 숙환으로 타계
  • 엄태선 기자
  • 승인 2020.08.02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년 80세...연구개발 도전 국내제약 글로벌화 밑거름

한미약품의 창업주 임성기 회장이 숙환으로 2일 새벽 별세했다. 향년 80세.

고 임 회장은 중앙대 약대를 졸업한후 1967년 서울 동대문에 임성기 약국을 개업하면서 제약설립의 초석을 다졌다. 1973년에 임성기제약을 설립했고, 같은해 한미약품으로 회사명을 바꾼 뒤 국내 상위제약사로 성장시켰다.

특히 그는 국제사회에서 국내제약의 갈 길은 결국 연구개발을 통한 길임을 확신, 지난 48년간 '연구개발=한미약품'이라는 공식어를 만들정도로 신약개발 등에 힘써왔다.

이같은 노력으로 아모디핀 등의 개량신약을 선보이고 글로벌 제약사들에게 파이프라인을 아웃소싱하는 등의 성과를 보였다.

그만큼 임 회장은 국내 제약산업의 세계화를 위한 신약강국의 큰 그림을 그리며 오픈이노베이션의 표본을 만들어왔다.

한편 임 회장의 유족으로 부인 송영숙 씨와 아들 임종윤, 임종훈, 딸 임주현 씨가 있다.

유족 측은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룬다며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용한다는 뜻을 전했다. 발인은 오는 6일 오전이다. 빈소 외부 공개여부는 3일 중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