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외과 등 5개 전문과목,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우선지원
상태바
내과·외과 등 5개 전문과목,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우선지원
  • 최은택 기자
  • 승인 2024.04.04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개정법률 위임사항 반영 하위법령 개정 추진

정부가 행정·재정적 지원을 우선적으로 시행해야 하는 전문과목이 내과 등 5개로 지정된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의 '전공의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 시행령일부개정령안'을 공개하고 5월13일까지 의견을 듣는다. 시행일은 8월21일이다.

개정안을 보면, 법률에서 위임한 우선 지원 수련전문과목 관련 조항이 신설된다. 대상은 내과, 외과,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 응급의학과 등 5개 전문과목이다. 

여기다 보건복지부장관이 보건의료여건, 수련환경 등을 고려해 우선 지원 수련전문과목을 추가로 지정할 수 있도록 했다.

앞서 개정된 '전공의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은 국가가 전공의 육성, 수련환경 평가 등에 필요한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이 경우 전문과목 중 특히 수련환경 개선이 필요하다고 인정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수련전문과목 육성에 우선적으로 지원하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