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제의약품 수입 리피토 1188억·키트루다 540억원
상태바
완제의약품 수입 리피토 1188억·키트루다 540억원
  • 주경준 기자
  • 승인 2021.04.15 0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품수출입협, 매출 1,2위 품목 수입격차는 두배...휴미라는 감소

지난해 완제의약품 수입액이 가장 많은 품목은 리피토로 1억 72만달러(1188억원), 다음으로 아바스틴, 프리베나 순이다. 

14일 뉴스더보이스는 의약품수출입협회가 공개한 2020년도 수입자료를 토대로 그동안 품목의 용량기준 수입금액 순위만 공개됐던 자료를 보정, 품목(브렌드)별로 완제의약품 수입실적을 조사한 결과, 비아트리스의 리피토가 가장 수입액이 높은 품목으로 분석됐다.

리피토는 4개 용량 총 7개 포장 형태로 모두 독일에서 수입됐다. 주력인 10mg 용량은 90정 병단위가  523억원으로 전체수입액의 절반이상을 차지했으며 같은 용량으로 7정들이 블라스터 포장과 PTP포장 등 3개 포장 형태 포함 총 700억원의 수입액을 기록했다.

리피토와 함께 국내 급여의약품 매출 1위 타이틀을 나눠 갖은 엠에스디의 키트루다의 수입액은 단일용량 540억으로 수입액은 리피토의 절반수준으로 순위는 11번째다.

리피토는 유비스트 매출기준 1,800여억원으로 가장 높게 분석됐으며 키트루다는 아이큐비아 기준 매출이 1,500여억원으로 1위 품목으로 등극했다. 아이큐비아 기준으로 리피토 매출은 1,400여억원이다.

두번째로 많은 수입액을 보인 품목은 로슈의 아바스틴. 매출과 수입액 격차가 가장 적은 품목으로 9054만 달러(1068억원)가 수입됐다. 

다음으로 화이자의 프리베나가 7940만 달러(937억원)이다. 매출 추정이 어려운 품목으로 한국백신과 종근당이 판매하고 있다. 종근당의 공시를 통해 확인된 프리베나 매출 737억원, 질병관리청 입찰 낙찰액(6월)만 292억원, 단 두가지 팩트만으로 지난해 매출은 1천억원을 훌쩍 넘는다.

19년과 21년 각각 600억원대의 질본관리청 입찰 규모와 소규모 기초지자체 대상 매출을 더해 추정한 지난해 매출 수준은 1200~1400억원 규모로 분석된다.   

이어 가다실이 9가 2가지 포장으로 6128만 달러(723억원), 아일리아 5734만 달러(676억원), 아토젯 4개용량 5253만 달러(619억원), 프로그랍 2개포장 5108만 달러(602억원), 타그리소 2개 용량 5054만 달러(596억원), 프롤리아 4998만달러(589억원) 순이다.

11번째 수입액을 기록한 키트루다에 바로 앞선 제품은 허셉틴으로 피하주사용과 150mg 두가지 용량으로 4593만 달러(541억원) 수입됐다. 이외 자누메트(3개 용량)와 크레도스(3개용량) 등 이 5백억원 이상의 수입액을 기록했다. 항상 수입액 상위에 위치했던 휴미라는 2981만 달러(351억원)로 감소했다.

한편 이번 분석에서 통계자료상 수입액 4위로 분석된 A품목은 단순 착오로 판단돼 제외했다. 해당 제약사인 다이이찌 산쿄를 통한 수입액 확인과 수출입협회에 확인한 결과, 일부 차이가 있어 수입액 신고과정 착오여부 등이 없었는지  확인작업을 거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