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환자에 필수...인슐린주입기 올바른 사용법은?
상태바
당뇨병환자에 필수...인슐린주입기 올바른 사용법은?
  • 엄태선 기자
  • 승인 2022.05.25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사용전 준비사항과 주의사항 등 안내

식약처가 체외용인슐린주입기(이하 인슐린주입기)를 안전하게 사용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사용 전 준비사항과 사용 시 주의사항 등을 안내했다.

인슐린주입기는 당뇨병 치료를 위해서 체외에서 자동으로 인슐린을 주입해 혈당을 조절하는 의료기기로 펜이나 주사기를 사용하지 않고 피하지방이 많은 부위에 2~3일간 부착해 사용하는 신체 착용 제품이다.

체외용인슐린주입기
체외용인슐린주입기

〈사용 전 준비사항〉

인슐린주입기를 사용하기 전 정확한 사용법을 숙지하고, 알람(에러메시지 등)의 의미를 알아두어야 하며, 전원을 공급하였을 때 제대로 작동하는지 점검합니다.

사용 전 반드시 주입 부위와 손을 깨끗하게 소독하고 주입세트의 손상 여부를 확인한 다음 인슐린주입기와 올바르게 연결합니다.

인슐린주입기의 인슐린 잔량과 주입량, 배터리 상태를 확인합니다.

〈사용 시 주의사항〉

주사하는 신체 부위 위치를 2~3일 주기로 바꿔주고 이때 인슐린주입기의 주입세트는 새것으로 교체합니다. 주입세트는 일회용이므로 재사용해서는 안 됩니다.

인슐린 잔량이 부족할 때는 인슐린주입기에 인슐린을 추가할 수 있습니다. 이때 사용한 주사기는 일회용이므로 재사용하지 말아야 합니다.

주요 알람(에러메시지 등) 기능에는 막힘/인슐린 잔량 부족/배터리 교체 알람 등이 있습니다. 특히 막힘 알람은 인슐린주입기 성능에 문제가 발생한 경우이므로 주의 깊게 확인해야 합니다. 알람은 일정량의 인슐린이 정상적으로 주입되지 않으면 알람이 울리도록 설정되어 있는데 알람 기준은 제품마다 상이하므로 제품설명서에서 확인해야 합니다.

막힘 알람이 울리면 주사바늘(케뉼라)이 이물질로 막혀있는지, 주입세트의 튜브가 꼬여있는지 등을 반드시 확인하고 주입상태를 점검해야 합니다.

막힘으로 인슐린이 정상적으로 주입되지 않으면 고혈당을 유발할 수 있으며, 막힘 현상으로 기기에 축적된 인슐린이 한꺼번에 주입되면 심각한 저혈당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세심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만일 고혈당 증상이 있을 때는 인슐린주입기가 막히지 않았는지 반드시 확인하고, 의료진과 상담합니다. 또한 저혈당 증상이 있을 때는 즉시 혈당을 측정하고 사탕, 주스 등 체내 당 흡수가 빠른 음식을 섭취하여 혈당을 올린 후 의료진과 상담합니다.

고혈당의 경우 탈수, 무력감, 심한 두통 등이, 저혈당은 오한, 식은땀, 현기증 등이 나타날 수 있다.

CT, MRI, X-ray 등 촬영 전에는 인슐린주입기를 반드시 몸에서 제거하고 촬영해야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