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젠, 지난해 매출 1천억 돌파...성장률 51.65% 수직상승
상태바
암젠, 지난해 매출 1천억 돌파...성장률 51.65% 수직상승
  • 주경준 기자
  • 승인 2021.04.13 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다공증 치료제 프롤리아 주력...매출원가율 업계 최저 수준

암젠코리아(대표 노상경)는 지난해 1,101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직전년도 726억원 대비 51.65% 급신장했다. 

유한회사 공시 의무화로 첫 공개된 암젠코리아 2020년도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은 1,101억원으로 2015년 11월 창사이후 5년만에 1천억 매출을 돌파했다. 직전년도 대비 성장률은 51.65%로 인수ㆍ합병 등의 이슈가 없는 글로벌 제약사 기준으로 가장 높다. 당기순이익도 크게 늘어 19년 38억원에서 20년 62억원으로 63.3% 증가했다.

암젠의 감사보고서에서 가장 눈에 띄는 항목은 매출원가 부분. 19년 273억원, 20년 570억원으로 매출액 대비 매출원가율은 각각 37.6%, 51.8%로 평균 70%대를 상회하는 글로벌제약사의 매출원가율과 극명한 차이를 나타냈다.

즉 매출원가율이 낮은 만큼 다른 글로벌제약사 비교해 상대적으로 국내에 재투자되는 비율이 매우 높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지난해 매출 원가율이 상승한 이유도 보유하고 있는 재고가 19년 대비 약 270억원 정도 증가한데 기인하고 있어 올해 다시 개선될 여지가 크다.  

암젠이 국내 공급하고 있는 품목은 골다공증치료제 시장에서 독주체계를 구축한 프롤리아를 비롯 레파타주, 블린사이토, 엑스지바, 이베니티주, 키프롤리스주 총 6품목. 국내 허가된 품목 중 건선성 관절염치료제 '오테즐라' 이외 모두 급여등재에 성공하면서 시장의 영향력을 키워나가고 있다.

올해 암젠는 프롤리아에 다소 편중된 매출 구조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레파타주 등 새롭게 시장을 형성해나가는 제품군의 매출 신장에 기대를 걸고 있다.

라이업 강화에 있어 비중있는 품목은 비소세포폐암을 적응증으로 하는 최초의 KRAS 억제제 '소토라십'. FDA 검토 기한이 오는 8월 16일 정해져 있어 신속한 도입을 통해 국내 제품 라이업 강화를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