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약가 비교 재평가 시행안, 12월 공고 목표 추진
상태바
외국약가 비교 재평가 시행안, 12월 공고 목표 추진
  • 최은택 기자
  • 승인 2024.07.08 0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올해 4분기 과제추진 계획에 포함

외국약가 비교 재평가 태스크포스팀(TFT) 회의가 사실상 성과없이 종료된 가운데, 정부가 재평가 시행안을 올해 12월 중 공고 목표로 추진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 정부와 보험당국은 아직까지는 명시적으로 일정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보건복지부의 '2024년도 성과관리 시행계획'을 통해 확인됐다.

7일 시행계획을 보면, 보험약제과는 올해 분기별 과제추진 계획을 세부적으로 설정했다. 남은 분기는 이제 3분기와 4분기.

3분기의 경우 허가신청-급여평가-약가협상 병행 2차 시범사업 약제 수요조사(7~8월), 국산원료 사용 약제 가산 규정 마련을 위한 고시 개정(7~8월), 약제비 감소 기여 그린 처방의원 지정(9월) 등이 눈에 띤다.

4분기에는 허가신청-급여평가-약가협상 병행 2차 시범사업 추진(11~12월), 급여 적정성 재평가 결과 약제급여평가위원회 2차 심의 및 고시 개정(12월), 외국약가 재평가 시행 공고 및 안내(12월) 등이 추진과제로 돼 있다.

이중 재정지출 효율화 성과관리 과제에 해당되는 외국약가 재평가에 대해서는 건강보험 급여 의약품의 약가 수준을 외국과 비교해 정기적으로 조정하는 재평가(안) 마련이라는 설명도 포함돼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