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단체 “낙태 헌법불합치, 미프진 허가 서둘러야"
상태바
약사단체 “낙태 헌법불합치, 미프진 허가 서둘러야"
  • 이광열 기자
  • 승인 2019.04.15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건약)는 낙태죄의 헌법불합치로 임신중절에 관한 서비스를 제도화하기 위한 행정시스템을 조속히 마련하는 한편, 미페프리스톤 성분 의약품 허가를 서둘러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건약은 “낙태죄의 헌법불합치로 헌재가 여성의 임신·출산 및 몸에 대한 결정권 행사를 인정한 점을 격하게 환영한다. 하지만 낙태죄의 헌법불합치는 아직 임신중절을 원하는 여성들에게 불완전한 조치”라며 “안전한 임신중절을 위해 국회의 대체입법이 하루속히 제정되어야 하며, 정부는 임신중절에 관한 서비스를 제도화하기 위한 행정시스템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건약은 “제약회사는 여성의 임신중절에 대한 선택권을 확대시키기 위해 국내에 미페프리스톤 성분의 의약품을 허가받기 위한 검토를 서둘러야 한다”고 했다.

미페프리스톤 성분의 미프진이라 불리는 이 약은 안전한 임신중절을 위한 경구용 의약품으로 WHO(세계보건기구)가 2005년부터 필수의약품으로 지정했다. 전 세계 69개 국가가 승인 후 판매중인 약으로 알려져 있다. 미프진을 통한 약물적 임신중절은 유럽 주요국가에서 70%이상이 선택하는 주된 임신중절방법이며, 미국 FDA가 진행한 약물적 임신중절 연구에서 여성들은 미프진의 약 사용에 86%가 만족한다고 답변했다.

건약은 “현재 미프진은 온라인에서 무분별하게 유통되고 있다”며 “의약품의 상태가 확실하지 않은 것들이 대부분이며, 또한 불분명한 복용 정보와 복용 전 전문가의 적절한 감시나 복약지도 없이 복용하게 되어 여성의 건강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고 했다.

끝으로 “국회 및 정부는 낙태죄의 헌법불합치 결정이 여성의 안전한 중절권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미프진의 조속한 도입을 포함한 현실적인 방안을 마련하기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