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소통 누리집 불법마약류 판매광고 4124건 적발
상태바
익명소통 누리집 불법마약류 판매광고 4124건 적발
  • 엄태선 기자
  • 승인 2022.09.21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마퇴본부 합동 점검 결과

익명 소통 누리집 등 불법 마약류 판매·광고해 적발된 건수가 4124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불법 마약류 유통으로 인한 국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온라인상의 마약류 판매 게시글 4,124건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적발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으로 접속차단을 요청하고, 수사기관에 수사 의뢰했다.

대다수 적발 사례는 마약류 판매자의 텔레그램, 위커 등 익명 소통 누리집(SNS)의 ID를 게시해 구매자의 접속을 유도하는 형태였다.

이번 조치는 식약처와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가 합동으로 마약류를 판매·광고하는 누리집에 대해 점검한 결과이며,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는 올해 4월부터 8월까지 900건, 식약처는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3,224건 등 총 4,124건의 마약류 판매·광고 누리집을 적발했다.

점검은 온라인에서 마약류 성분·은어 등을 포함한 판매·광고 게시글 검색 → 판매 거래가 의심되는 사례 수집 → 위반 여부 검증·확정 →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으로 누리집 차단요청 등 조치의 순으로 진행했다.

마약류를 오남용하면 뇌·중추신경계가 영구적으로 손상될 수 있고 의존성, 통제 장애, 사회성 장애, 신경 조직망 손상 등으로 정상적인 생활이 어렵게 되는 등 건강에 심각한 위해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불법 마약류를 절대로 사용하면 안 된다. 마약류를 판매‧광고하는 행위는 국민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불법행위로 처벌 대상이며, 구매하는 행위도 처벌 대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