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수 회장, 포항‧경주지역 피해 의료기관 위로 방문
상태바
이필수 회장, 포항‧경주지역 피해 의료기관 위로 방문
  • 엄태선 기자
  • 승인 2022.09.16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민 의료봉사현장 격려도
성금 500만원, 물품 100만원 상당 지원 응원 메시지 전달
대송면다목적복지회관을 찾은 이필수 회장. 사진 왼쪽.
대송면다목적복지회관을 찾은 이필수 회장. 사진 왼쪽.

 

15일 대한의사협회 이필수 회장은 태풍 힌남노로 유례없는 피해를 입은 경상북도 포항의 의료기관들을 방문해 위로를 전하고, 포항 및 경주지역 이재민들을 위한 의료봉사현장을 찾아가 격려했다.

포항과 경주는 태풍 피해 규모가 크고 광범위해 완전한 복구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정부와 해당 지자체에서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여전히 자원봉사자들의 손길이 아쉬운 실정이다. 의료기관들의 피해도 적잖아서 포항의 경우 30여곳이 피해 접수가 된 상태다.

이날 이필수 회장은 이우석 경상북도의사회장, 김우석 포항시의사회장 등과 함께 포항지역 의료기관들의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피해 회원들을 위해 써달라며 성금 500만원을 전달했다. 별도로 전라북도의사회에서도 경북의사회로 성금 500만원을 보내왔다.

이필수 회장 일행은 침수 피해를 입은 포항 오천읍 소재 제통신경외과의원을 찾아 피해현황을 살피고 의료진을 위로했다. 피해 의원들은 의료장비와 기기들이 침수로 고장 및 부식돼 환자 진료와 검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필수 회장은 “수해를 입은 의료기관의 상황을 직접 보니 마음이 아프고 안타깝다. 의료기관이 수해를 입으면 진료에 차질이 생겨 환자들이 치료받지 못하게 되니 문제가 심각해진다. 의료기관에 대한 복구가 우선적으로 필요하다”고 설명하고, “대한의사협회 차원에서 수해 복구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이우석 경상북도의사회장은 “태풍의 영향으로 경북지역 수해 피해가 막심하다. 지역 주민들의 건강을 지키는 의료기관들이 태풍 피해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자원봉사자들과 주민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도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우석 포항시의사회장은 “포항시의 피해가 만만치 않다. 특히 포항남구 구룡포읍, 오천읍, 대송면 등 약 30군데 의료기관들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되고 있고, 지속적으로 복구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후 이필수 회장과 이우석 경상북도의사회장은 이재민 대상 의료지원을 실시중인 포항 남구 대송면 다목적복지회관과 경주 문무대왕면 복지회관을 격려 방문했다.

이필수 회장은 “전국의 많은 자원봉사자들이 추석 연휴도 반납한 채 수해 복구 작업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 감동했다”며, “자원봉사자들과 현장 의료진들의 헌신적 노력에 힘이 되고자 물품을 전달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포항지역은 포항의료원과 포항시의사회가 함께, 경주지역은 안동의료원과 경주시의사회가 함께 봉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