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퇴치의 날..."불법마약류 근절 등 촘촘히 관리"
상태바
마약퇴치의 날..."불법마약류 근절 등 촘촘히 관리"
  • 엄태선 기자
  • 승인 2022.06.24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24일 기념식 개최...유공자 포상 등 진행

제36회 세계마약퇴치의 날을 맞아 마약류 오·남용의 위험성을 알려 경각심을 고취시키고 불법 마약 퇴치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자리가 마련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24일 서울시 강남구 소재 삼정호텔에서 관련 기념식을 개최했다.

국제연합(UN)이 마약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마약 남용이 없는 국제사회를 구축하기 위해 1987년에 지정한 기념일로 우리나라도 1991년부터 이날을 기념해 왔으며 2017년 4월 마약류관리법 개정을 통해 법정기념일로 지정됐다.

이날 기념식에서 오유경 식약처장은 "마약으로부터 국민이 안전한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불법 마약류 근절부터 중독자 사회복귀 지원까지 빈틈없이 촘촘하게 관리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불법 마약류 퇴치를 위해 일선 현장에서 노력하고 있는 모든 분께 깊이 감사드리며, 정부의 노력에 더해 국민 모두가 마약류 폐해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국민 한 분 한 분이 마약류 퇴치 홍보대사가 되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기념식은 마약 퇴치 유공자 포상, 재범 방지 다큐멘터리 영상 소개, 마약류 안전관리 주요 정책 소개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마약 퇴치 유공자 포상은 ▲의료용 대마 도입 등 희귀질환자 치료 기회 확대 등에 기여한 한국뇌전증협회 김홍동 협회장에게 국민 훈장 ▲마약의 해외 밀반입 단속과 취약계층의 마약 중독 예방을 위해 활동한 경찰청 김대규 경정에게 근정포장 등 총 19점의 훈-포장과 표창이 수여됐다.

훈-포장 2점, 대통령표창(대검찰청 신준호 부장검사 등 4점), 국무총리표창(국립과학수사연구원 박동은 보건연구사 등 5점), 처장표창(30명 중 대표 8명) 등 총 19점이다.

마약 중독의 위험성을 알리고자 실제 마약 중독자의 스토리와 가족의 인터뷰 등을 담은 다큐멘터리와 식약처에서 제작한 마약류 오·남용 예방 광고도 소개됐다.

세계마약퇴치의 날 기념행사의 슬로건인 '아니라고 말하면, 끝이 보입니다'를 형상화한 캘리그라피와 마약 중독 회복을 주제로 한 샌드아트 행사도 같이 진행됐다.

아울러 식약처의 마약류 안전관리 주요 정책으로 ▲마약류 불법유통 근절을 위한 범부처 협업 ▲마약 중독자 재활 지원 ▲의료용 마약류 적정 처방환경 조성 ▲마약류 의약품 사용 희귀질환자 치료 기회 확대 등을 소개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규제과학 전문성을 기반으로 마약류 안전관리 체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마약류 오·남용으로부터 국민 건강을 보호하고, 아울러 마약류 사범의 조속한 사회복귀 지원을 위해서도 노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