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바티스, 혈색소병증약물개발 '프리시전'과 협업
상태바
노바티스, 혈색소병증약물개발 '프리시전'과 협업
  • 주경준 기자
  • 승인 2022.06.23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억 달러 투자. 겸상적혈구질환 등 타겟 치료 후보약물

노바티스는 유전자 편집기술을 활용한 혈색소병증 치료제 개발 협업을 위해 프리시전(Precision) 바이오사이언스에 15억달러 규모의 투자를 진행한다.

프리시전은 21일  노바티스와 겸상적혈구병과  베타지중해 빈혈과 같은 혈색소병증 유전자치료제 개발과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은 7500만달러 선불금과 개발 이정표에 따른 지급금 최대 14억 달러등 14억 7500만달러 규모다.

협업을 통해 개발되는 치료제는 프레시전의 아르쿠스(Arcus) 플랫폼을 활용한 뉴클레아제(Nuclease)기반 치료제다. 프레시전은 전임상 과정을 수행하고 노바티스는 이후 개발과 상업화 과정을 담당하게 된다.

프레시전은 유전질환이 유전자 결핍에 의해 발현된다는 점에 착안 유전자 삽입을 통해 복구하는 방식으로 치료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아르쿠스는 단세포 녹조류에서 발견된 엔도뉴클레아제 'I-CreI' 활용, 병인이 되는 유전자 표적치료제 개발을 위한 플랫폼이다.

노바티스와 협업 이전 릴리와 길리어등과 개발협업이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