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치료 목적 투여, 최근 다케다 'TAK-788' 가장 많아
상태바
환자치료 목적 투여, 최근 다케다 'TAK-788' 가장 많아
  • 엄태선 기자
  • 승인 2022.05.06 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16일부터 50일간 29건 승인...노바티스 'INC424인산염'도

최근 주요 병원 의사들이 암환자들의 치료효과를 높이기 위해 해당 적응증에 정식 허가가 되지 전의 약물투여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식약처의 치료목적 사용승인 현황을 보면 지난 3월16일부터 5월5일까지 50여일간 총 29건의 개인별 환자 대상 치료목적 투여가 이뤄졌다.

구체적인 승인된 약물은 9개사의 제품이었으며 비소세포폐암 환자에 대한 투여와 만성이식편대숙주병, 위암, 대장암, 당낭암, 부신피질암, 상행결장암, 유방암, 골수섬유증 환자들에게 사용됐다.

특히 다케다제약의 'TAK-788(AP32788)'은 총 9건이 사용돼 가장 많았으며 모두 비소세포폐암환자 치료에 투여됐다.

이어 노바티스의 'INC424인산염'은 7건이 승인됐으며 만성이식편대숙주병 환자 치료에 쓰였다. 노바티스의 'BYL719'은 원발부위불명암, 클리펠-트레노네이 증후군 환자에게 투여해 그 경과를 살폈다.

얀센의 'JNJ-42756493'은 총 4건이 사용됐으며 대장암을 비롯해 위함, 당낭암, 부신피질암 환자의 암치료에 사용됐다.

이밖에는 각 1건씩 승인돼 사용됐다. 바이엘코리아의 '비트락비(라로트렉티닙, Larotrectinib sulfate)'은 상행결장암 환자에게, 빅씽크의 '네라티닙(neratinib)40mg'은 전이성 유방암 치료에, 한국화이자제약의 'PF-06463922정'은 비소세포폐암 치료에 사용됐다. 파렉셀의 'PXS-5505'은 골수섬유증치료에, 신약후보물질 블루프린트 메디슨의 '아바프리티닙 (BLU-285)'은 위장관 간질 종양환자에게 투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