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 우황청심원, 이름값 한다...연매출 500억원 돌파
상태바
광동 우황청심원, 이름값 한다...연매출 500억원 돌파
  • 엄태선 기자
  • 승인 2022.01.11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광동 공진단'도 100억대 매출 올려 최고 실적

광동제약의 우황청심원이 이름값을 제대로 했다.

지난해 연매출 500억원을 돌파하며 관련 시장 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다. 10년 전인 2011년 매출 220억에 비해 두 배 이상 성장했다.

20여 가지 약재를 엄선해 식약처가 허가된 원료만을 사용해 품질면에서 인정을 받고 있는 것. 광동 우황청심원은 사향 혹은 영묘향과 우황을 주요 성분으로 하며 황금과 영양각, 산약, 감초, 인삼, 당귀 등 20여 가지 한약재를 배합해 제조된다.

광동 우황청심원은 이 회사의 창업 이념인 ‘한방 과학화’의 결과물 중 하나로, 지난 1973년 제조 허가를 취득한 뒤 이듬해 ‘거북표 원방 우황청심원’이라는 이름으로 첫선을 보였다. 이후 정신불안, 두근거림, 고혈압, 뇌졸중 등의 효능효과를 가진 일반의약품으로 약국가에서 많이 찾는 스테디셀러 중 하나로 자리매김 해왔다.

특히 세계적으로도 귀한 원료인 사향과 우황 중에서도 엄선하고, 대중화를 위해 사향 대체물질인 영묘향을 직접 개발해 효능을 입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영묘향의 경우 사향고양이의 회음부 향성낭에서 채취하는데 10여년의 개발기간을 거쳐 지난 1999년 특허를 취득했다. 광동제약은 경희대 한방병원과 서울대 천연물연구소에 연구를 의뢰, 사향과 영묘향의 효능이 동등함을 확인한 바 있다.

환제로 처음 출시된 광동 우황청심원은 제형과 성분에 대한 연구개발을 기반으로 라인을 확장, 현재 총 8종이 공급되고 있다. 제형에 따라 환제와 액제가 있으며 사향과 영묘향 및 우황 등 원료 약재의 함량에 따라 원방과 변방 등으로 나뉜다. 동의보감 원처방 그대로인 경우는 원방,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함량을 조절한 경우 변방으로 분류한다. 일반의약품인 관계로 약사의 복약지도에 따라 본인에게 맞는 제제를 선택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광동제약은 광동 우황청심원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문의에 부응하기 위해 최근 브랜드 사이트(www.kdwoowhang.com)를 개설해 상세한 내용을 담았다고 소개했다. 이 사이트는 광동 우황청심원의 원료에 대한 상세 내용과 효능효과, 역사, 브랜드 철학 등을 담고 있다. 화면을 스크롤할 때마다 금박을 입힌 우황청심원 환제가 구르듯이 이동하며 재미를 더한다.

한편 회사 측에 따르면 역시 동의보감 처방을 기초로 한 '광동 공진단'도 지난해 매출 100억을 넘어서며 역대 최고액을 기록했다. 광동 공진단은 동물유래성분인 사향과 녹용을 주원료로 하는 자양 강장제다. 원료 관리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GMP(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기준에 맞춰 규격화하고 현대화된 공정, 입소문 등이 높은 재구매율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소비자 관점에서 제형을 다양화하고 엄선한 원료를 사용한 점 등이 오랜 인기의 비결인 것 같다"며 "현대화된 GMP 생산설비를 더욱 개선하고 과학적으로 효능을 입증하는 일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