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기간 비대면 진료, 의원이 7할 차지  
상태바
코로나19 기간 비대면 진료, 의원이 7할 차지  
  • 문윤희 기자
  • 승인 2021.10.14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만 건 중 70% 차지…고혈압·당뇨·기관지염 순 
10명 중 7명이 ‘50대 이상’ 환자
비대면 진료 비율 높은 지역, 대구 광주 경북 순 

코로나19 기간 동안 비대면 진료를 진행한 의료기관 중 70% 이상이 의원급에서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면진료를 받은 환자 중 70%는 50대 이상의 고령층이었고, 질환별로는 고혈압, 당뇨, 기관지염, 고지혈증, 치매 순을 보였다.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신현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한시적 비대면 진료'에 따르면 2020년 2월 24일부터 2021년 4월 30일까지 총 201만 3,954건의 전화 상담·처방이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의료기관을 종별로는 의원이 142만 8,110건(70.9%)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종합병원 22만 1,036건(11.0%), 상급종합병원 18만 637건(9.0%), 병원 7만 7,617건(3.9%), 한의원 7만 6,857건(3.8%) 순으로 많았다.
 
질병별로는 고혈압(51만 1,874건), 당뇨병(15만 4,195건), 기관지염(8만 6,062), 고지질혈증(4만 6,259), 치매(4만 3,786건) 순을 보였다. 

연령별로는 60대가 55만 7,010건(20.2%)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50대 53만 9,511건(19.6%), 70대 40만 6,550건(14.7%), 80세이상 37만 5,895건(13.6%) 순을 보이며 10명 중 7명이 50대 이상을 차지했다. 

지역별 인구 대비 비대면 진료 비율은 대구가 12.7%로 가장 많았고, 광주 8.3%, 경북 7.0%, 서울 6.3%, 세종 6.6%, 전북 5.7% 순으로 높았다[표4]
  
신현영 의원은 “코로나19 시기 비대면 진료의 한시적 허용으로 병의원들의 치료적 경험이 이루어 진만큼, 비대면 진료의 효과성과 부작용을 면밀하게 분석・평가하여 향후 동네의원, 일차의료 중심의 대면, 비대면 진료의 복합모델 수립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대한민국 의료계의 미래를 전망하며 선진기술, 혁신기술의 도입을 우선적으로 검토하고, 의료계는 대면진료를 기반으로 IT 기술 접목에 대한 적극적이고도 진지한 고민을 해야할 시기가 가속화 되고 있음을 감염병 시대에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