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의 미래...면역항암제 등 신약-개량신약 가능성 풍부
상태바
종근당의 미래...면역항암제 등 신약-개량신약 가능성 풍부
  • 엄태선 기자
  • 승인 2021.07.22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약살이=이 회사가 살아가는 법]

◆종근당-----③연구개발과제 현황


1972년 국내제약 최초 중앙연구소 설립...최첨단 변모
신약연구소-기술연구소-바이오연구소 등 552명 근무
화학 신약 7품목, 개량신약 11품목, 바이오신약 1품목
바이오시밀러 2품목, 천연물 개량신약 3품목을 개발중

 

지난 상반기 국내 임상시험을 가장 많이 진행한 곳은 어디였을까. 종근당이다. 그만큼 연구개발에 집중, 미래의 먹을거리를 하나둘씩 만들어가고 있다.

종근당은 지난 1972년 국내 제약업계 최초로 중앙연구소를 설립해 독자적인 원료와 완제품의 연구개발에 나섰다.  지난 2011년은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첨단의 연구시스템을 완비한 연구소를 건립, 경기도 동백지구로 이전해 신약연구소, 기술연구소, 바이오연구소의 효종연구소로 새출발했다.

여기서 신약연구소는 암, 신경, 면역 및 대사 질환 분야의 혁신 신약 개발에, 기술연구소는 새로운 약물전달 기술을 이용한 신제제를, 바이오연구소는 생명공학 기술을 이용한 항체 신약, 바이오시밀러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현재 개발 중인 합성신약은 면역항암제 병용 'CKD-516', 자가면역치료제 'CKD-506' 등이 주요하며 글로벌 진출 품목으로 황반변성치료제 '루센티스 BS CKD-701', 항암제 항체신약 'CKD-702' 등 후속 바이오의약품과 항체신약 등을 집중 연구중이다.

연구개발 조직은 지난 3월말 기준 552명이 근무중이며 효종연구소와 본사 제품개발본부, 신약개발본부로 구성돼 있다. 박사 111명, 석사 281명이며 머크에서 경험을 쌓은 김성곤 전무가 효종연구소장 겸 신약연구소장을 맡아 총괄업무를 하고 있다.

또 박신정 이사가 기술연구소장으로 재직중이며 고여욱 상무가 바이오연구소장을 맡아 바이오 신약개발에 나서고 있다.

이들 연구인력이 개발중인 신약 등은 무엇일까.

화학합성의 경우 신약은 7품목, 개량신약 11품목이 있으며 바이오의 경우 신약 1품목, 바이오시밀러 2품목, 천연물 개량신약 3품목을 개발 중에 있다.

먼저 합성신약은 헌팅턴병에 적응증이 있는 'CKD-504'이 미국과 국내에서 임상 1상을 진행중에 있다. 글로벌 시장규모는 2900억원 규모로 파악중이다.

합성신약인 류마티스관절염치료제 'CKD-506'은 유럽 5개국 임상2a상을 완료했다. 글로벌시장 25조, 국내 1284억원 규모로 알려져있다.

이상지질혈증 합성신약인 'CKD-508'은 해외임상 1상 진입했으며 시장 규모는 30조원이 예측됐다. 다발성골수종 합성신약 'CKD-509'는 전임상을 완료한 상태며 글로벌 12.1조원, 국내 124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발골수종 합성신약 'CKD-581' 임상1B상을 진행 중이다.

아울러 샤르코마리투스병 치료신약 'CKD-510'은 해외 임상1상 진입했으며 올해 4분기 프랑스 임상 1상을 완료할 계획이다.

대장암 치료신약 'CKD-516'은 면역항암제 병용 관련 연구자주도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장규모는 글로벌 9.2조원, 국내 6600억원을 예상하고 있다.

바이오신약의 경우 비소세포폐암 적응증인 'CKD-702'는 임상1상 진행중이며 바이오시밀러로는 빈혈치료제와 황반변성 치료제 개발에 나서고 있다. 빈혈치료제는 국내와 일본에서 발매를 한 바 있다.

이밖에 개량신약의 경우 고혈압-고지혈증을 비롯해 녹내장, 알츠하이머, 위식도역류질환, 고혈압-심부전-협심증, 이상지질혈증, 당뇨, 암-사춘기조숙증, 탈모 등에 적응증이 있는 품목 개발에 뛰어들었다.

지난 1분기말 기준 연구개발과제 현황.
지난 1분기말 기준 연구개발과제 현황.

 

지난해 1497억원 연구개발비 투입...매출대비 11.42% 규모
HDAC6 선택적 저해제, Liquistal 서방형주사제 기술 독보적

현재 임상시험 등 연구개발에 투입되는 비용은 얼마나 될까.

2019년 기준 1380억원을 써 매출 대비 12.79%를 연구비용에 들어갔다. 지난해는 1497억원이 들어가면 최고치를 찍었지만 가파른 매출 성장에 비중은 전년에 비해 낮아졌다. 11.42%였다. 올해들어 지난 1분기에는 344억원을 투입해 전체 매출 대비 11.02%의 비중을 보였다. 

앞서 2010년에는 매출대비 연구개발 비용은 9.4%에서 2011년 10.3%, 2012년 11%, 2013년 12%, 2014년 13.7%, 2015년 15.4%까지 치솟았다. 이후 2016년 12.3%, 2017년 11.2%, 2018년 12.0%를 이어가며 10%이상을 유지하며 연구에 몰두했다.

종근당은 특히 독보적인 플랫폼 기술을 개발했다. HDAC6 선택적 저해제의 우수성을 인지, 신경이나 암, 면역 등의 질환 치료를 목표로 신약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HDAC6 저해제의 기본 구조를 바탕으로 각 질환에 맞는 최적의 약물을 도출하는 플랫폼 기술을 구축하고 있다.

여기에 Liquistal 기술은 CKD 원천기술로 1회 주사로 1주일 내지 수 개월간 약효를 지속시키는 서방형 주사제 기술을 보유, 전임상 시험을 통해 안전성을 확보하고 기존 치료제에 적용해 임상 1상을 수행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