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레놀 공급관련 약사회 명의 사칭 시 엄정 대처"
상태바
"타이레놀 공급관련 약사회 명의 사칭 시 엄정 대처"
  • 최은택 기자
  • 승인 2021.06.11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장문 통해 허위사실 유포 업체에 경고

"특정 업체와 아세트아미노펜 공급 협의한 적 없어"

대한약사회는 "타이레놀 품절, 품귀현상을 악용해 대한약사회 명의를 사칭하거나 마치 대한약사회와 협의해 공급하는 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업체들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면서 "향후 약사회의 명의를 사칭하는 업체에 대해서는 관용 원칙에 따라 법적인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약사회는 11일 '타이레놀 공급과 관련한 입장'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약사회는 "(우리 단체는) 백신 접종 후 발열 등 이상 증상 시 특정 제품을 소개하는 데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고 약사와 상의해 적절한 해열진통제를 복용할 것을 홍보하고 있으며, 정부 차원의 홍보를 요구한 적이 있다"고 했다. 이어 "백신 접종률이 증가함에 따라 아세트아미노펜의 생산 독려와 원활한 공급을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 공식 요청하기도 했다"고 했다.

약사회는 그러나 "특정 제조업체나 유통업체와 아세트아미노펜 제제 공급 방안을 협의한 적 없고, 앞으로도 협의할 계획이 없음을 알려드린다. 착오 없으시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향후 약사회의 명의를 사칭하는 업체에 대해서는 시장의 혼란을 초래한 데 대한 책임을 물어 무관용 원칙에 따라 법적인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