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감염질환 약제 우선심사...조건부허가 결과 공개"
상태바
"중증·감염질환 약제 우선심사...조건부허가 결과 공개"
  • 최은택 기자
  • 승인 2021.03.07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인순 의원, 약사법개정안 대표 발의

암·에이즈 등 중증·감염질환 치료제를 우선심사 대상으로 지정하고, 조건부 허가 결과를 공개하도록 근거를 마련하는 입법이 추진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남인순(서울송파병)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의 약사법개정안을 지난 5일 대표 발의했다.

개정안은 심각한 중증질환 등의 치료 의약품에 대한 조건부 허가, 심각한 중증질환·감염병 등의 치료 의약품에 대한 우선처리 대상 지정 및 의약품 품목허가 등의 심사 결과 공개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게 골자다.

남 의원은 "항암제 등의 의약품에 대한 조건부 허가를 법률로 상향해 정비하고, 중앙약사심의위원회의 의견을 들어 조건부 허가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조건부 허가 등에 대한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하고 국민의 이해도를 제고할 필요가 있다"며, 입법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남 의원은 "(역시) AIDS·암 등 심각한 질병에 대한 의약품을 신속하게 심사·허가하는 규정도 하위 법령에 있는데, 이는 국민의 질병 치료에 중요한 영향을 끼치는 만큼 법률로 상향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있다. 또 총리령으로 정하는 의약품에 대한 품목허가(조건부허가) 등의 심사 결과를 공개함으로써 심사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심사 정보에 대한 소비자 및 업체의 접근성을 향상시킬 필요가 있다"고 했다.

앞서 국민의힘 백종헌 의원도 3상 임상 조건부 허가 제도를 법률에 상향 규정하고, 심사결과 등을 공개하도록 하는 약사법개정안을 지난달 3일 대표 발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