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비대면 강화...22일부터 과별 대표전화로 전환
상태바
식약처, 비대면 강화...22일부터 과별 대표전화로 전환
  • 엄태선 기자
  • 승인 2021.02.23 0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효율성 높이기 위한 조치로 과별로 순환 등 추진

식약처가 코로나19 등 감염병 확산에 따른 비대면 업무 강화에 나서고 있다.

특히 비대면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로 업무별로 나눠져 있던 유선전화를 통폐합해 관리하게 된다.

각 과별 대표전화 하나만을 두고 통폐합했다. 문의전화 등 각과별로 부여된 대표전화를 통해 민원업무를 받고 처리하게 된다.

대표전화는 과별 한명의 직원이 배치돼 책임지고 맡게 된다.

이같은 대표전화로의 업무처리는 지난 22일부터 시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식약처 대표 홈페이지에서 세부 직원명과 담당업무가 빠진 후 대표전화로 전환됐다.
22일 식약처 대표 홈페이지에서 세부 직원명과 담당업무가 빠진 후 대표전화로 전환됐다.

 

실제로 식약처 홈페이지에서는 22일부터 직원연락처가 빠진후 각 과별 업무특성에 따른 대표전화만 공개됐다. 세부적인 직원명과 업무는 삭제됐다.  

이와 관련 식약처 한 관계자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오프라인으로의 대면이 어려워지기 때문에 전화 등이 많아져 직원들의 업무가 마비될 정도"라면서 "각 과별로 대표전화 하나를 통해 민원을 받아 처리하도록 조정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미국 등 해외사례로 봐도 이처럼 대표전화를 통해 민원을 받은 후 답변 등 이를 처리하지 못할 경우 담당자에게 전달하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화상 등 온라인을 통해 각종 자문회의 등을 진행할 정도로 비대면 소통과 업무가 늘어나고 있고 이를 더욱 확대해나갈 계획"이라면서 "대표전화를 받는 직원 지정 운영은 각 과의 현실에 맞춰 운영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코로나19 이전의 경우 모든 직원들의 업무와 직통전화를 통해 소통을 강화해왔던 흐름과는 크게 달라진 모습이다.

이같은 식약처의 변화에 일선 업계나 국민과의 소통에 있어 이점이 될지 아님 불통으로 이어질 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