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어드·마비렛 급여범위 확대 추진...피라지르도
상태바
비리어드·마비렛 급여범위 확대 추진...피라지르도
  • 최은택 기자
  • 승인 2021.02.19 0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약제급여기준 개정안 공개...3월1일부터

만성B형간염치료제 비리어드와 만성C형 간염치료제 마비렛정, 유전성 혈관부종 급성발작증상 치료제 피라지르 프리필드시린지 등의 급여범위가 확대된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이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을 개정한다고 17일 밝혔다. 시행예정일은 3월1일이다.

먼저 만성B형간염치료제 테노포비어를 투여중인 환자가 간세포암종으로 이환되거나 간이식을 받게 되는 경우 지속 투여 할 수 있도록 경구용 만성B형 간염치료제 일반원칙을 개정한다.

B형간염 수직감염 예방을 위해 임산부에게 테노포비어 경구제 투여 시 요양급여를 확대 적용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또 간암 용어는 간세포암종으로 명확히 한다.

유전성 혈관부종의 급성발작증상 치료제인 이카티반트 주사제(피라지르 프리필드시린지)는 허가사항 내에서 처방당 2회분까지 급여를 확대한다. 현재는 1회분 처방만 가능하다.

만성C형간염치료제 글레카프레비어/피브렌타스비어 복합경구제(마비렛정)는 투여대상을 성인에서 성인 및 만 12세 이상 청소년으로 확대한다.

혈우병치료제인 형액응고 제13인자(피브로가민피)는 외래환자 1회 내원 시 최대 5회분까지 인정했던 것을 1회 내원 시 최대 2회분까지로 변경하고, 1회 투여용량을 매주마다 40 IU/Kg으로 신설한다.

또 일반적 예방요법은 투여용량을 확대한다. 구체적으로 초기용량은 40 IU/kg으로 하고, 유지용량은 최저 혈액응고 제13인자 활성수치가 대략 5∼20%가 유지되도록 매 28일마다(4주) 투여하도록 했다. 아울러 투여용량 조절은 최저 혈액응고 제13인자 활성수치와 환자의 임상적 상태에 따르도록 했다.

복지부는 "허가사항 투여용량을 최저 혈액응고 제13인자 활성수치에 따라 조절토록 하고 있으나 국내 임상현실상 활성수치 확인이 불가하고 매월 내원 진료가 어려운 점을 고려해 매4주(28일)마다 40 IU/kg을 투여하되, 1회 내원 시 최대 2회분까지 급여 확대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