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암 백신, 더 벌어진 가다실과 서바릭스 격차
상태바
자궁경부암 백신, 더 벌어진 가다실과 서바릭스 격차
  • 주경준 기자
  • 승인 2021.01.15 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청, 적정재고 차이 고려 2개월 간격 두고 입찰 진행

국가예방접종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자궁경부암백신 가다실과 서바릭스의 희비 극명히 드러났다. 재고를 소진한 가다실 4가백신은 지난해 11월 입찰을 완료된 데 반해, 서바릭스는 이달중 입찰이 진행된다.

14일 질병관리청은 2019년까지 동일 날자 입찰을 진행했으나 올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자궁경부암백신 입찰이 늦게 이뤄진 가운데 재고가 먼저 소진된 가다실 4가에 대해 지난해 11월 13일 입찰을 먼저 실시했으며, 서바릭스는 1월 중 예정돼 있다고 설명했다. 무료예방접종 사업에서 예상보다 가다실 4가 수요가 서바릭스보다 더 많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번 가다실 4가 입찰은 33만 6천 도스, 202억원 규모로 진행됐다. 낙찰자는 MSD로, 녹십자로부터 판권 회수 상황이 입찰과정을 통해 확인됐다. 향후 가다실 판매는 HK이노엔이 담당할 것으로 알려졌다.

직전 진행된 국가무료예방접종 납품은 2019년 입찰로 가다실 4가의 경우 42만 9천 도스-256억원 규모, 서바릭스는 10만 6천 도스-56억원 규모로 진행됐으며, 한차례 유찰 등의 과정을 거쳐 1월 30일 개찰 완료됐다.

가다실4가와 서바릭스는 4.2배 이상 납품규모 격차에도 불구 적정 재고 소진까지 가다실은 22개월, 서바릭스는 24개월이 걸린 셈이다. 

2018년의 경우 5월 낙찰이 이뤄졌으며 가다실 4가 20만 도스-119억원 규모, 서바릭스 6만 도스-32억 규모로 제품간 납품 격차는 3.3배 수준이었으나 그 격차가 더 벌어진 것이 확인됐다.

비급여, 가다실 9가 주도...정부 예방접종 확대 검토

한편 지방의료원 자궁경부암백신 비급여 시장은 가다실 9가가 주도하고 있다. 복수의 의료원 관계자는 "의료원 특성상 무료접종이외 다양한 제품을 구비할 수는 없어서 수요가 많은 가다실 9가를 비급여 단일 품목으로 입찰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질병관리청은 HPV(휴먼파필로마 바이러스/사람(인)유두종바이러스) 백신의 국가예방접종 확대를 위한 비용·효과 분석 용역연구를 진행할 연구자를 찾고 있다. 12월 15일 입찰은 유찰됐다.

연구는 9가 백신의 무료접종 요구가 높아짐에 따른 비용 효과분석으로 만 12세 이상 여야 이외 남아에 대한 접종 확대와 9가 백신 전환 여부다. 2년간의 장기연구로 예찰가는 연 6천만원씩, 1억2천만원 규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