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품목정리 시작?...셀트리온제약 62품목 등 취하 봇물
상태바
제약 품목정리 시작?...셀트리온제약 62품목 등 취하 봇물
  • 엄태선 기자
  • 승인 2020.11.18 0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전체 허가취하 943품목...동아에스티 45품목, 영진약품 26품목 순
일반약 584품목, 전문약 359품목...자료제출 32품목, 표준제조기준 58폼목

일선 제약사들이 경쟁력이 떨어지는 품목을 정리하는 움직임이 거세다.

특히 품목에 대한 안전성과 유효성 및 품질자료를 검토 평가해 갱신을 하지 않고 허가를 포기하는 사례 등이 늘면서 자진취하가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식약처의 의약품 허가 현황에 따르면 3분기 동안 품목취하에 151개 제약사가 943품목을 허가목록에서 자진해서 내려온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허가취하 품목을 보인 제약사는 셀트리온제약으로 무려 62품목을 취하했다. 일반약 '칸디덤질정'과 전문약 '글루코닐정' 등이 포함됐다.

이어 동아에스티도 품목정리에 나섰다. 45품목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모두 전문약이며 1972년 허가받은 '동아카나마이신황산염주'와 1982년 세상에 나온 '타치온주사200미리그람' 등도 이에 들어갔다.

영진약품은 전문약 '비본디정' 등 26품목, 한중제약은 일반약 '한국평위산엑스과립' 등 25품목, 에이치케이이노엔은 전문약 '위치로정' 등 23품목, 신신제약은 일반약 '미야리산엔젤과립' 등 21품목 등을 허가 취하했다.

비씨월드제약과 경남제약, 한국신약, 한국인스팜은 각 20품목씩, 천우신약 15품목, 동화약품과 삼성제약, 에이프로젠, JW중외제약, 한솔신약이 각 14품목을 허가취하했다.

한편 3분기 허가취하된 품목중 일반약은 584품목, 전문약 359품목으로 일반약이 많았으며 자료제출의약품 전문약 32품목, 표준제조기준 일반약 58폼목, 안유심사 제외 일반약 12품목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