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이티드제약, 공익성이 우선...중단된 필수약 공급
상태바
유나이티드제약, 공익성이 우선...중단된 필수약 공급
  • 엄태선 기자
  • 승인 2020.07.30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암제 '닥티노마이신주' 국내 허가...지난해 '미토마이신씨주'에 이어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이 수익이 되지 않아 공급을 중단했던 국가필수의약품을 재공급한다.

지난해 공급중단 위기에 놓였던 국가필수약인 '미토마이신씨주'에 이어 올해도 '닥티노마이신주' 공급을 결정했다. 

최근 식약처로부터 항암제 '한국유나이티드닥티노마이신주'(성분명 닥티노마이신)'의 시판을 허가 받았다. 윌름즈종양, 임신융모종양, 횡문근육종, 고환종양, 유잉육종에 적응증을 갖는 국내 유일의 닥티노마이신 성분 의약품이다.
 
닥티노마이신은 2015년 퇴장방지의약품, 지난해에는 국가필수의약품으로 지정된 동결주사제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닥티노마이신주 주사제를 1992년부터 생산해왔으나 채산성 등의 이유로 2015년에 수출용으로 허가 조건을 전환하고 국내 공급을 중단했다.

식약처는 최근까지 국내에서 닥티노마이신 제제를 생산하는 업체가 없어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가 수입하는 해외 의약품에 전량을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 비용 절감 및 국내 수급 안정화를 위해 국내 제약사에 닥티노마이신 주사제 재생산을 요청했고,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협조 요청에 응해 신규 품목 허가를 취득했다.
 
강덕영 대표는 "사회적 책임과 의약품 주권 확보를 위해 계속해서 국가필수약약품 공급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